씨엔씨티마음에너지재단은 2017년 씨엔씨티에너지주식회사의
공익재단으로 설립되었으며, 도전정신으로 창업하는 인재를 육성하고
변화하는 환경과 미래사회의 도전에 대응하는 청년과 지역 및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기후사회연구소 소장
한빛나라
지난 10여 년간 공공 및 비영리 섹터에서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근무하였다. 2013년부터 5년간 기후변화 대응 분야 비영리법인에서 기후변화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활동하였다. 2018년 기후사회연구소를 설립하고 2019년 씨엔씨티마음에너지재단 부설연구소로 편입되며 소장으로 선임되었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광고홍보학을 전공하였으며 프랑스 소르본누벨 파리 3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파리고등사회과학원 (EHESS Paris)에서 사회인류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관심분야

기후변화와 관련한 사회불평등 및 사회갈등

에너지전환의 사회문화적 영향

인식과 의사결정

기후변화 및 에너지 이슈에 관한 인류학적 이해

지역 에너지 전환은 사회 정책이다

기후사회연구소 한빛나라 소장     ‘유럽 그린딜은 외교정책이다.’   경제 분야의 세계적 싱크탱크인 브뤼겔 연구소는 최근에 발간한 “유럽 그린딜의 지정학” 보고서에서 유럽 그린딜을 이렇게 한 문장으로 요약했다.   유럽의 화석연료 사용 중단은 필연적으로 석유와 가스를…

1.5℃ 매직, 기후위기를 막아라 얍!

기후사회연구소 한빛나라 소장     기후변화에관한정부간협의체(IPCC)는 2018년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를 채택하며, 지구온도 상승폭을 파리협정에서 합의한 2℃ 보다 더 낮춰 1.5℃로 제한할 것을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생태계와 인류에 돌이킬 수 없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는 2℃로는 부족하며…

미래세대의 ‘비난할 권리’에 대하여

기후사회연구소 한빛나라 소장   지난 3일 국무조정실 주최로 “기후변화 어떻게 적응해야 하나?”에 대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이 있었다. 방송을 본 청년들의 반응은 이랬다. ‘토론이 왜 이렇게 느긋하죠?’, ‘별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아요’, ‘기성세대에게 기후변화 문제를…

더보기
더보기